Chungyon House

사진작가 정철재

대구 이천동 조용한 골목 안, 이곳에 3대가 함께 어우러져 행복을 만드는 하얀 3층 집이 있다. 대학교수로 재직중인 건축주는 아파트에서의 단조로운 생활을 접어두고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 이 대지를 찾게 됐으며 그렇게 청연재의 첫 시작이 이루어졌다.

건축주는 특히 시모를 모시고 부부가 살 수 있는 집.

각자의 프라이버시가 보장되어야 하고 때론 3대가 모여 가족애를 나눌 수도 있으며, 아파트에서의 단조로운 공간을 벗어나 주택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만들고 싶어 했다.

1층은 할머니가 거주하는 원룸형식의 공간으로 불편함이 없도록 별도의 현관문을 설치하여 독립성을 확보했고, 또 온 가족이 모이는 주방과 식당에서는 협소주택의 답답함을 해소하고자 작은 중정을 두어 큰 창으로 내다보게 계획함으로써 개방감을 확보함과 동시에 다소 평이한 공간에 다양성을 부여하여 공간의 적절한 연계가 이루어지도록 했다. 부부의 방과 자녀의 방이 있는 2층은 긴 거실과 1층에서부터 시작되는 중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공간이 분리가 이루어져 프라이버시가 확보됐다.

긴 거실의 벽을 활용한 책장, 장식장 등은 협소주택의 단점을 최대한 극복한 좋은 사례를 보여준다. 가족실과 작업실이 있는 3층은 직업특성상 연구 논문 작업을 위하여 독립되게 구성 됐으며, 온가족이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작은 테라스로 인해 가족의 휴식과 힐링이 이루어지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이렇게 완성된 주택에서 좋은 인연으로 만나게 된 건축주 가족들의 행복한 웃음이 온 동네에 가득하기를 기대해본다.

사진작가 정철재

There is a white three-story house in which three generations of the family live together with happiness, in the quiet alley of Icheon-dong, Daegu. The client, a university professor, wanted to make house for her family to live together after leaving her monotonous life in an apartment, so I found this site and this is the beginning of Cheong Yeon Jae.

The client especially desired a house for their couple and her mother-in-law. In planning, each family members have their privacy and sometimes whole family can get together to share the family spirit.

They wanted to create a special space that can be enjoyed only in a detached house not like the monotonous space in an apartment.

The first floor is an one-room type space for the grandmother.  It has a separate entrance door to secure independence. In addition, the kitchen and the restaurant, where the whole family gather together, have a big window to provide openness and to look a small courtyard which designed to give diversity to a plain space, so that make proper connection between spaces. On the second floor, which has rooms for a couple and a child, the space is separated naturally divided by the long living room and a courtyard starting from the first floor secures privacy.

Bookshelves and cabinets that utilize the long walls of the living room show a good example that has overcome the shortcomings of the narrow house. The third floor, which has a family room and a workshop, was planned independently for research work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lient’s occupation and using the small terrace, the whole family can spend time for rest and healing. I look forward to the happy smiles of the client’s family who I met with such a good relationship in this house.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사진작가 정철재


배치도


동측면도


서측면도


남측면도


북측면도


종단면도


횡단면도


1층 평면도


2층 평면도

3층 평면도

청연재(淸緣齋)

설계자 ┃ 정호윤 KIRA ┃ 건축사사무소 청연

건축주 | 이현주

감리자 | 김창호 _ 가우스 건축사사무소

시공사 | 이현주

설계팀 | 박미화, 정재용

대지위치 | 대구광역시 남구 이천로28길 42-41

주요용도 | 단독주택

대지면적 | 107.00㎡

        건축면적 | 62.22㎡

연면적 | 156.73㎡

           건폐율 | 58.15%

용적률 | 146.48% 규모 | 지상 3층

구조 |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재 | 스타코플랙스 외단열 마감

내부마감재 | 벽지, 타일

설계기간 | 2016. 10 ~ 2016. 10

공사기간 | 2016. 11 ~ 2017. 02

사진 | 정철재

– 내부디자인 : 박유태 _ CN디자인

– 구조분야 : 남왕교 _ 우성이엔씨

– 기계설비분야 : 강병국 _ 한울이엔지

– 전기분야 : 노성국 _ 신라기술사사무소

Chungyon House

Architect | Jung, Hoyun _ Architects chungyeon

Client | Lee, Hyeonju

Supervisor | Kim, Changho _ Gauss Architects

Construction | Lee, Hyeonju

Project team | Pak, Mihwa / Jung, Jaeyong

Location | 42-41, Icheon-ro 28-gil, Nam-gu, Daegu, Korea

Program | Detached house

Site area | 107.00㎡

Building area | 62.22㎡

Gross floor area | 156.73㎡

Building to land ratio | 58.15%

Floor area ratio | 146.48% Building scope | 3F

Structure | RC

Exterior finishing | Stuc-o-flex outside insulation finish

Interior finishing | Wallpaper, Tile

Design period | Oct. 2016 ~ Oct. 2016

Construction period | Nov. 2016 ~ Feb. 2017

Photograph | Jung, Cheoljae

Interior design | Park, Youtae _ CN Design

Structural engineer | Nam, Wanggyo _ Woo seong D&A

Mechanical engineer | Kang, Byeonguk _ Han ui E&C

Electrical engineer | No, Seongguk _ Shin ra engine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