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xen Communication Office

사진작가 유재철

빅슨 커뮤니케이션(Vixen Communication)은 광고를 제작하는 회사이다. 직원들이 사무실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하는 업종 중 하나이다. 가능한 최대의 업무공간을 확보하면서도 직원들이 쉴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을 만드는데 초점을 두었다.

대지는 일조권 사선에 의해 계단형태로 이루어진 건물들을 많이 볼 수 있는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 위치한다. 일조권 사선을 피해 가장 단순한 형태를 의도하기도 하였지만, 박스형태의 건물은 북측도로와 거리를 두며 충분한 오픈공간을 형성하기도 한다.
한 쪽면에 집약된 코어는 업무공간과 그 사이에 휴게공간을 구성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성격이 다른 각각의 업무공간의 프로그램을 층별로 나누고, 필요한 면적 외의 공간을 발코니 등의 외부공간화 하며 비워냈다. 비워낸 공간은 1.5미터 깊이의 발코니로 시작하여 서로 다른 깊이로 입면에서의 입체감을 형성한다. 특히 수직적으로 교차된 부분을 통해 햇빛과 바람이 통하도록 계획했다. 광고업무 특성상 보안이 중요하기 때문에 외부인의 출입여부와 업무성격에 따라 층별로 철저하게 구분되지만 외부의 비워진 공간들을 통해 위 아래층으로의 시각적 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

사진작가 유재철

Vixen Communication is an advertising company. It is one of the industries where employees spend a lot of time in the office. We focused on creating various spaces in which employees can relax while ensuring the maximum work space.

The site is located in Type 3 General Residential Zone where many buildings are built in the form of staircase due to architectural slant line for daylight. Although the simplest form was intended to avoid the architectural slant line for daylight, the box-shaped building has a distance from the north side road and forms a sufficient open space.

The core converged on one side helped to organize workspace and rest space in between. I divided the programs of each work space with different characteristics by floor, and emptied the space, except for necessary area, by arranging it in the outdoor space such as a balcony. The emptied space begins from a balcony with a depth of 1.5 meters and forms a three-dimensional effect at the elevation with different depths. Especially, the passage of sunlight and wind was planned through vertically crossed parts. As its security is important due to the nature of advertising business, space is strictly separated by level, depending on outsiders’ access and the nature of the business, but it enables visual communication between the upper and lower floors through the outdoor empty spaces.

사진작가 유재철


사진작가 유재철


사진작가 유재철


사진작가 유재철


사진작가 유재철


배치도

1층 평면도

빅슨커뮤니케이션 사옥

설계자 | 상대정 | (주)와이케이에이치 건축사사무소

건축주 | 빅슨 커뮤니케이션

감리자 | (주)와이케이에이치 건축사사무소

시공사 | 신재호 _ 도시종합건설

설계팀 | 홍태선(AIA), 황용호, 고영수, 이지훈

대지위치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54-1(강남구 학동로7길 7)

주요용도 | 업무시설

대지면적 | 504.50㎡

건축면적 | 245.61㎡

연면적 | 1,997.82㎡

건폐율 | 48.68%

용적률 | 248.95%

규모 | 지하 2층, 지상 7층

구조 | 철근콘크리트 구조

외부마감재 | 고벽돌 마감

내부마감재 | 고벽돌 마감, 수성페인트 도장

설계기간 | 2016. 08 ~ 2017. 02

공사기간 | 2016. 12 ~ 2018. 03

사진 | 유재철

구조분야 : 황윤선 _ 윤구조

기계설비분야 : 반재부 _ 삼영MEC

전기분야 : 마광민 _ SMTEC

소방분야 : 정우열 _ 낙생도원방재

Vixen Communication Office

Architect | Sang, Daejung _ YKH Associates, Inc.

Client | Vixen Communication

Supervisor | YKH Associates, Inc.

Construction | Shin, Jaeho _ Dosi Construction

Project team | Hong, Taesun(AIA) / Hwang, Yongho / Ko, Youngsoo / Lee, Jihoon

Location | 54-1 Nonhyun Dong, Gangnam Gu, Seoul, Korea

Program | Office

Site area | 504.50㎡

Building area | 245.61㎡

Gross floor area | 1,997.82㎡

Building to land ratio | 48.68%

Floor area ratio | 248.95%

Building scope | B2F – 7F

Structure | RC

Exterior finishing | Brick

Interior finishing | Brick, Water paint

Design period | Aug. 2016 ~ Feb. 2017

Construction period | Dec. 2016 ~ Mar. 2018

Photograph | Yu, Jaechul

Structural engineer | Hwang, Yoonsun _ Yoon Structural Engineering

Mechanical engineer | Ban, Jaebu _ Samyoung Engineering

Electrical engineer | Ma, Gwangmin _ SMTEC Engineering

Fire engineer | Jung, WooYeul _ Naksaeng Fire Safety